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HOME > MEMBERSHIP > 이용안내 > 공연관람예절
 
   
   

 
공연장에 가기전에 뭘 해야 하나요?
공연을 감상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그 내용을 잘 아는 것이다.
" 뭘보게 될까?"에 대한 기대가 없다면, 공연장에서 느끼고 오는 것도 적어진다.
그러므로 공연장에 가기전에 먼저 그내용을 파악해 두는 것이야말로 공연을 잘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옷차림도 전략이다?!
"우리는 공연장 신사, 숙녀"
옷차림은 얌전해야 합니다.

이 말은 광고의 한 문구이다. 하지만 이 말은 공연장을 찾을 때에도 말이다.
대부분의 공연장은 정장 출입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정장이라고 해서 폭이 넓은 드레스를 입고, 옆사람의 자리까지 차지하고 앉거나 , 너무 불편한 옷을 입어 옷에 신경쓰느라 공연이 끝난 후 무얼 봤는지 생각이 안난다면 공연 입장료가 너무 아깝다.
간편하고도 예의에 맞는 옷차림...
이것은 공연장에 가는 본인에게도 옆사람에게도 좋은 공연을 감상하기 위한 옷차림의 예의이다.
30분 전 도착! 늦어도 10분 전 입장.!
늦게 와서 다른 사람의 시야를 가리고, 다른 사람에게 지나가게 비켜달라고 하고.. 이것만큼 짜증나는 일은 없다. 공연이 시작된 후엔 원칙적으로 입장금지다.
30분전에 도착해서 좌석을 확인하고, 10분전에는 자기자리에 앉아 좋은 공연을 즐길 준비를 하도록 한다.
만일.. 만일.. 늦게 왔다면, 그냥 돌아가야 하나요?
대부분의 공연장은 공연자와 관객이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작 이후엔 출입금지다.
그러나 늦게 와서도 입장할 수 있었다면, 빈자리에 앉았다가 휴식시간에 자신의 자리로 이동해야 한다.
식사는 식당에서, 공연장에선 공연만을..
공연을 잘 즐기려면 무대에 시선을 집중해야 한다. 이것은 자신의 경우에도 필요한 자세지만 남이 공연에 열중할 수 있게 해주는 데도 필요하다.
공연의 절정에서 후루룩, 쩝쩝.. 음식물소리가 들린다면, 무대위도 엉망이 되고 객석의 관객들도 짜증이 난다.
공연장엔 음식물 반입 절대금지.. 먹어서도 안되고, 먹을 수도 없다.
정 배가 고프다면, 미리 휴게실에서 먹고 들어가야 한다.
빈 자리 차지하기 전쟁?
보다 나은 빈자리가 있다고 해서 공연시작후에 여기저기 우루루 이동하는 예가 많이 있다.
이거야말로 꼴불견이고 공연자와 관객에 대한 모욕이다. 이 점부터라도 고칠 건 확실히 고쳐보자.
옆자리 향해 두 팔 벌려, 안쪽은 다 내자리?
비좁은 지하철 안에서 신문을 펼치고 보는 사람은 공중도덕을 모르는 사람이다.
하물며 조용히 공연에 몰두해야하는 공연장에서 잠을 자거나 부스럭 거리며 프로그램을 펴 보는 사람은 공연장에 와서는 안될 사람. 프로그램은 가급적 공연전에 읽어보고, 공연중에 뒤적이기보다 쉬는 틈을 이용해 보도록 한다.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149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교향악단 420-2781 | 합창단 420-2784 | 무용단 420-2788 | 극단 420-2790

Copyright 2006 Art incheon All rights reserved.